서울시, 뚝섬 유원지에 복합문화체육센터·주차장 세운다

뚝섬유수지 위치도(제공:News1)
<뚝섬유수지 위치도(제공:News1)>

서울시는 지난 17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뚝섬유원지내에 복합문화체육센터 및 공영주차장 건립을 위한 도시계획시설 변경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18일 밝혔다.

뚝섬유수지는 1967년 도시계획시설(유수지,체육시설,주차장)로 결정됐고 2005년 습지생태원, 2008년 축구장이 각각 들어섰다.

서울시는 유수지 일부를 복개해 지상4층, 연면적 약 5428㎡규모의 복합문화체육센터와 공영주차장(366면 규모)을 건립한다. 시설은 올해 10월 착공해 2022년 완공이 목표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수지 방재기능을 충족할 수 있는 유수지 활용계획을 마련했다”며 “문화·복지 및 생활체육 서비스 확충과 대상지 주변의 주차난 완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