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친환경 미래형 버스정류소 ‘스마트쉘터’...10월에 첫 선

서울시  버스정류장 스마트쉘터  디자인 시안 중 하나인 '서울의 美'(제공:서울시)
<서울시 버스정류장 스마트쉘터 디자인 시안 중 하나인 '서울의 美'(제공:서울시)>

올 10월 미래형 버스정류소 ‘스마트쉘터’가 서울에 첫 선을 보인다. 스마트쉘터는 최첨단 ICT기술, 신재생에너지, 공기청정시설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미래형 버스정류소다.

냉난방기를 비롯해 IoT센서와 스크린도어 등을 설치해 승객들은 안전하게 버스를 탑승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서울시내 버스정류소를 단계적으로 '스마트쉘터(Smart Shelter)'로 전면 업그레이드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 10개 중앙버스전용차로 버스정류소에 시범 도입하고, 내년부터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10개소는 이달 중 설치장소를 확정해 오는 10월 첫 선을 보인다. 중앙버스전용차로가 있는 주요 간선도로 중에서 효과성 등을 고려해 장소를 최종 선정한다.

시 관계자는 “기존 승차대는 노후화되고 편의 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스마트쉘터 도입이 대중교통 서비스의 수준을 높이고 미세먼지 피해 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스마트쉘터의 주요 기능은 깨끗한 공기질, 친환경 그린 에너지, 시민 안전, 이용자 편의, 실시간 정보 확인 등 크게 5가지다.

천정형 공기청정기, 실내‧외 공기질 측정기, UV에어커튼, 미세먼지 정보제공시스템 등을 갖춰 기저질환자나 어린이, 노약자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버스정류소 환경을 만든다.

또한 태양광 전지판넬을 설치해 신재생에너지를 직접 생산하고, 스마트 LED를 적용해 에너지 사용의 효율성을 높인다. CCTV, 비상벨, 심장자동제세동기 등이 설치되고, 안전 손잡이, 음성안내 등 교통약자 배려 시설도 설치된다.

특히 IoT 센서가 빈 공간을 감지해 도착 예정인 버스의 정차위치를 지정해 운전사와 대기승객에게 안내하는 ‘자동정차시스템’이 도입된다. 해당 지점에 버스가 도착하면 버스 출입문 개폐에 맞춰 스크린도어가 자동으로 열리고 닫힌다.

아울러 핸드폰 무선충전, 온열의자, 와이파이, 냉‧난방기 등도 설치돼 시민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는 시는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 스크린을 통해 각종 생활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스마트쉘터 설계에 다양한 시민의견을 담을 계획이다. 한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디자인 등 3종류의 디자인 시안을 놓고 선호도 투표를 실시하고, 자유제안 방식의 공모도 병행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스마트쉘터를 통해 시민들의 삶을 더 안전하고 편리하게 하는 동시에, 서울시 대중교통 체계와 서울의 다양한 최첨단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