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시대, 여행도 스마트하게...관광업계 주도할 6개 기업 선정

제공:News1
<제공:News1>

핀테크,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로 앞으로 관광사업을 주도할 ‘관광 플러스팁스’ 6개 기업이 선정됐다. 관광 플러스팁스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올해 처음 실시한 사업으로 팁스(TIPS) 프로그램에 선정된 창업기업의 관광분야 진출 및 사업 확대를 지원한다.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운영하는 민간투자주도형 기술 창업지원프로그램이다.

관광 플러스팁스 공모는 지난 3월30일부터 4월29일까지 진행됐으며, 총 73개의 기술창업팀이 지원했다. 제품관광산업 기대효과·기술성·사업성 및 사업수행 역량 등의 심사기준을 거쳐 관광부문 3개, 비관광부문 3개로 총 6개 사업이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전용기사·전용차량을 이용한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를 선보이는 ‘무브’, 여행자 구매·예약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AI 솔루션 ‘엑스’, 합리적인고 효율적인 여행 ERP 플랫폼인 ‘리브햇’, 전 세계 어디서든 ATM 가능 서비스인 ‘모바일퉁’, 야간관광 연계 드론 라이트쇼를 개발한 ‘유비파이’, AI 로봇을 활용한 맞춤형 비대면 관광 안내서비스인 ‘서큘러스’ 등이다.

사업 주관기관인 관광공사는 2020 관광 플러스팁스 선정기업에 2년간 사업화지원금 약 4억원과 맞춤형 교육·컨설팅,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한다.

또한 공사가 보유한 관광분야의 축적된 지식, 업계 네트워크 및 관광 빅데이터 등을 제공해 관광산업에 특화된 사업화 지원전략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 1년 차에는 중간점검, 2년 차에는 최종성과평가를 해 사업화지원금에 대한 실적점검과 성과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신상용 관광공사 관광산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복합 관광산업의 육성은 국내 관광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가 혁신선도모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코리아 토탈관광 패키지’(KTTP)개발에 관광 플러스팁스 선정과제를 연계해 스마트관광을 실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