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배송 시대가 온다...‘비대면 배송’ 상용화 전망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앞으로는 고객이 휴대전화 앱으로 주문한 상품을 드론을 통해 집에서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최근 언택트(비대면) 서비스 수요가 확대되는 새로운 트렌드에 대응해 언택트 대표 기술인 드론 배송 서비스의 조기 상용화를 목적으로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함께 8일 오전 제주도 GS칼텍스 무수천 주유소에서 ‘드론 활용 유통물류혁신 실증 시연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GS 편의점 앱을 통해 주문된 상품을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해 인근 펜션·학교에 위치한 주문자에게 배송(왕복 5~6분)하는 서비스가 시연된다.

산업부는 지난해부터 ‘드론 활용서비스 시장창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모델 개발과 실증을 통한 드론서비스의 신뢰성 확보와 서비스 기업 지원과 육성을 진행 중이다.

이번 실증은 서비스 기업인 GS와 공동으로 배송임무 성공률 98%의 고신뢰도 드론배송 서비스 플랫폼을 시험한 것이다.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제공:산업통상자원부>

정부는 우선 도서산간지역부터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지역의 드론배송 서비스를 통해 생활·안전상비물품 등을 신속하게 배송해 유통물류배송 사각지대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다.

정부는 향후 적용분야를 확대하고 대상지역도 도서산간에서 도시외곽, 도심으로 단계적인 서비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민간기업이 유통물류 배송 상용화 사업을 착수할 때 규제에 막힐 경우에 대비해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신속한 사업 추진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드론 기반의 유통서비스는 중요성이 크고 활용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에 대비해 비행거리와 적재무게가 증가된 수소드론 개발 등의 신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전기·수소 충전을 비롯한 주유소와 미래모빌리티의 연계도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