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도 4차 산업혁명 ...김해시 ‘도농복합형 스마트 혁신마을’ 선정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지난1일 김해시가 경남에선 처음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가 추진하는 ‘스마트 빌리지 보급 및 확산 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 이 사업은 농촌도 4차 산업혁명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해 농어촌지역 현안을 해결하고 생활 편의를 개선하는 사업이다.

김해시는 지난달 29일 과기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사업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사업 착수 보고회를 마쳤으며 컨소시엄사를 구성해 한국정보화진흥원과 함께 정부출연금 18억5000만 원, 지자체 및 민간부담금 10억 원 등 총 28억5000만 원을 투입, 올 연말까지 진영읍에 '지속가능한 도농복합형 스마트 혁신마을'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해시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 빌리지 보급 및 확산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사업 개요도 (제공:News1)
<김해시가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 빌리지 보급 및 확산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사업 개요도 (제공:News1)>

스마트 혁신마을의 세부 계획을 살펴보면 ‘스마트 에너지뱅크’, ‘신재생 태양광 발전’ 같은 신재생 마을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며, 편리한 대중교통과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스마트 버스정류장’, ‘스마트 횡단보도’도 설치된다.

또한 고령화에 따른 농가 생산력 보조를 위한 ‘자율작업 트랙터 운영’, 고령의 주민이 스스로 건강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스마트 건강관리 시스템’, 산사태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산사태 예·경보 시스템’도 마련될 계획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농촌인구 고령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마을 생활환경을 개선해 보다 살기 좋고 살고 싶은 농촌으로 변화시켜 나갈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