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분위기에 대규모 세일행사 ‘동행세일’ 이대로 괜찮을까?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정부가 코로나 19로 침체된 소비심리회복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달 대규모 세일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다시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최근 이태원발 코로나19 감염자가 크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방역에 취약한 전통시장 등에서 대규모 세일 행사를 진행할 경우 집단 감염 가능성은 그만큼 높아질 수 있다.

이에 정부는 4·11 총선을 무사히 치러냈듯이 방역과 소비진작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등에 따르면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 지원을 위해 진행되는 사업이다. 이달 26일부터 7월12일까지 전국 지자체에서 열린다. 2000개 내외의 기업·소상공인 등이 참여하며 4개 내외 권역별 현장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전국 전통시장·상점가 633곳은 먹거리(소상공인·외식 프랜차이즈 푸드트럭), 볼거리(공연·전시), 소비(중소기업·소상공인 특별 기획전) 등이 결합된 지역 축제형 행사를 준비 중이다.

문제는 백화점 등 대형유통업체와 달리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상점은 상대적으로 방역에 취약하다는 점이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재확산의 경우처럼 방역이 취약한 곳에 사람들이 몰릴 경우 집단 감염이 또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달 말 코엑스에서 진행한 브랜드K 기업 선정 행사처럼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면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행사에 참석한 300여명의 참석자들은 에어커튼, 체온체크 등의 방역 절차를 진행해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중기부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권역별 문화광장, 컨벤션센터, 스타디움 등 생활방역을 위한 개방성이 보장된 곳에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매점 등 다중휴식시설도 가급적 실외에 설치하고, 무대·객석과 테이블간 거리도 최소 2m 이상을 유지한다. 바닥 스티커도 부착해 행사 참여자 간 간격유지도 유도할 방침이다.

또한 감염 우려가 가장 큰 전통시장의 경우 노후화된 시장을 중심으로 방역 서비스를 지원한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추세에 따라 오프라인 보다 온라인 행사에 더 많은 힘을 기울인다는 구상이다.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이 가치삽시다 플랫폼이나 민간 쇼핑몰, TV 홈쇼핑 등에 입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6억원 규모의 온라인 할인쿠폰 발급도 지원한다.

특히 현장행사 진행시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을 통해 상품을 홍보·판매하는 온라인 채널인 라이브커머스 등 언택트 방식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행사를 온라인 중심으로 진행하되 꼭 필요한 부분에 한해 오프라인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교현 기자 kyo@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