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연평도에 발전소 오염물질 저감 시스템 구축....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 동시에 제거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인천 연평도에 발전기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1메가와트(㎿)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 시스템을 개발하고 20일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사진=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인천 연평도에 발전기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1메가와트(㎿)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 시스템을 개발하고 20일 준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사진=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은 20일 인천 연평도에서 발전기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1메가와트(㎿)급 미세먼지·질소산화물 동시처리 촉매필터 설비 시스템 준공식을 열었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이용준 현대머티리얼 상무, 한현식 희성촉매 부사장 등 산업계와 학계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한전이 개발한 촉매필터 시스템은 현대머티리얼㈜·희성촉매㈜와의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물로 디젤(경유) 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제거할 수 있다. 한전은 환경부에서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 대응하기 위해 2018년부터 관련 기술 개발에 착수한 바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촉매필터 설비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실증 설비는 100% 국내 기술로 개발된 디젤엔진 오염물질 저감장치"라며 "앞으로 미세먼지·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촉매필터 시스템과 같은 친환경 기술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