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이후 석탄재 수입 54% 감소

지난해 9월 이후 석탄재 수입 54% 감소

환경부는 수입석탄재 저감을 위한 민관 협의체 운영으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2월까지 6개월간 석탄재 수입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54%인 38만톤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환경부는 석탄재 수입 저감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중부발전,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 남동발전 등 발전사와 수입 시멘트 업체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운영했다. 석탄재 수입감축을 독려하고 국내 석탄재 등의 활용 확대를 위해 발전사-시멘트사간 계약체결 등을 지원해 왔다.

올해 발전사와 수입 시멘트사간 약 70만톤 규모 추가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으로 향후 국내 석탄재의 수입 대체율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27일에는남부발전과 에스피네이처 간 주주협약이 체결되어, 연간 약 34만톤의 국내 석탄재를 시멘트사 등에 공급하는 전문법인 코스처가 출범한다.

코스처는 남부발전에서 발생한 석탄재를 삼표시멘트로 공급하는 역할을 한다. 지난 2018년 기준 석탄재 수입량 127만톤의 16%에 해당하는 연간 약 20만톤 내외 수입석탄재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연간 공급량 34만톤 가운데 일부는 수입시멘트 대체 외 타 몰탈 원료 등으로 공급 예정이다.

정부는 2022년 이후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를 목표로 협의체 운영 등을 통해 석탄재 수입 감축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경민기자 kmle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