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재활용 활성화 정책 시행...무색 투명 폐페트병 별도 배출

강서구, 재활용 활성화 정책 시행...무색 투명 폐페트병 별도 배출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을 활성화하고자 '폐비닐, 무색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 요일제'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 혼합배출해 온 무색투명 폐페트병을 별도 배출함으로해서 추가 선별 과정 없이 재활용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구는 오는 27일부터 단독주택이나 상가의 경우 혼합배출 하는 방식에서 목요일과 금요일에 폐비닐과 무색투명 폐페트병만 따로 배출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분리배출이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분리배출 교실과 공동주택관리자 교육 등 주민홍보를 강화하고 올바른 재활용 분리배출이 습관화 되도록 홍보물 제작 배포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공동주택은 유색페트병을 포함한 재활용품의 경우 기존 배출하는 방식으로 버리면 되지만 무색투명한 폐페트병은 전용 수거함을 따로 비치해 배출해야 한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