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한전KPS와 해외도입 가스터빈 재생정비 국산화 추진

서부발전, 한전KPS와 해외도입 가스터빈 재생정비 국산화 추진

최신 가스터빈의 경우 핵심기술인 고온부품 제조와 재생정비기술을 100%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가운데 이들 기술을 국산화하는데 한국서부발전과 한전KPS가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7일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에서 두 기관의 임직원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도입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의 재생정비기술을 국산화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연간 350억 원 규모인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시장을 국산화하기 위해 2년 전부터 미국 전력연구소(EPRI), 전력연구원 등과 재생정비 절차 개발을 추진해 완료 단계에 이르렀다”며 “그동안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금년 하반기부터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