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기후·환경 연구개발 1340억 투자

과기정통부, 기후·환경 연구개발 1340억 투자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수소 기술개발 등 기후·환경 분야 연구개발(R&D) 투자를 강화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도 기후·환경 연구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올해 전년 대비 14.3% 증가한 1340억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밝혔다.

정부는 올해 친환경 대체 에너지로의 전환과 온실가스 감축 조성을 위한 에너지·탄소자원화 분야의 R&D 지속 추진과 함께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R&D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644억원의 예산을 들여 수소 등 신재생 에너지 및 에너지 저장, 에너지 자원 최적 관리와 같은 차세대 에너지 분야의 핵심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을 해나갈 계획이다.  발전소·산업공정 등에서 발생하는 가스에 포함된 탄소를 자원으로 활용하는 '탄소자원화' R&D에는 404억원을 투입한다.

이와 함께 과기정통부는 미세먼지 입자의 물리적·화학적 특성에 대한 과학적 분석과 동북아 연구자의 국제협력연구 지원을 위한 신규 사업에 45억원을, 오염원별 원인규명 연구에도 8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후·환경 분야의 기술 혁신을 도모하여 그 결과가 국민 삶의 질 향상과 연계될 수 있도록 R&D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길윤웅 기자 (dodor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