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한전, 전력 자산관리시스템 업무협약

[사진= 효성 제공]
<[사진= 효성 제공]>

효성중공업이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스마트 변전소 등 차세대 전력 시장을 공략한다.

2일 효성중공업은 한전과 전력설비 예방진단과 자산관리시스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국내 최초 개발한 자산관리시스템에 한전의 전력 운용 빅데이터 분석과 설비 유지보수 능력 등을 추가, 전력설비 예방 기술력을 높인다.

자산관리시스템은 전력설비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사고·고장 등 이상 징후를 분석, 진단해 최적의 유지보수를 이끈다. 고장률을 최대 80%까지 낮추고, 고장 복구와 유지보수에 들어가는 비용을 3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무인으로 운용되는 스마트 변전소 가동도 가능해진다. 관련 시장은 2023년 3조5000억원으로, 연 20% 이상 고성장할 전망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효성중공업이 확보한 전력 기기 제조와 설계 기술에 빅데이터 기반 정보통신(IT)기술을 융합할 것”이라며 “차세대 세계 전력 토털솔루션 업체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