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신기술과 신제품의 장,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성료

친환경 신기술과 신제품의 장,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성료

국내 친환경 신기술과 신제품의 장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이하 친환경대전)’이 서울 코엑스 B홀에서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 동안 성황리에 개최됐다.
 
2019친환경대전은 ‘내가 그린(Green) 건강한 세상, 착한 소비 페스티벌!’을 주제로 약 140개 업체가 함께한 가운데 이루어 졌다.
 
행사장에서 환경부 산하 한국상하수도협회 수돗물홍보협의회는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경험하는 프로그램 운영해 많은 참관객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특히 환경영상관, 환경음악관, 약속 사진관, 수돗물카페 등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장에서는 수돗물 영상 감상과 볼풀 놀이, 자연의 소리와 함께 휴식하기(ASMR), 물방울 그리기와 수돗무 나무 키우기 등 쉽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약속다짐관에서는 “수돗물 텀블러 사용 나부터 합니다” 캠페인 참여 독려해 의미를 더했으며, 수돗물카페에서는 수돗물음료와 텀블러를 제공해 캠페인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와 함께 수돗물의 환경적 가치를 생각해보고 미래를 위한 일회용품 사용 자제를 약속하는 캠페인도 함께 진행됐다.
 

친환경 신기술과 신제품의 장,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성료

수돗물홍보협의회 관계자는 “수돗물은 탄소 배출량이 최대 1/2,000(2L/일 기준) 수준인 친환경 식수로, 물이나 차를 마실 때 텀블러를 사용하면 한 해 버려지는 약 250억 개의 종이컵 줄이기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이번 행사가 많은 분들에게 물과 환경의 소중함에 대해 직접 경험하고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돗물홍보협의회는 환경부, 서울시, 부산시, 대구시, 인천시, 광주시, 대전시, 울산시, K-water, 한국상하수도협회가 함께하는 수돗물 홍보 협의체다. 수돗물협의회는 기후변화 예방 및 일회용품 쓰레기 줄이기를 위해 지난해부터 수돗물 텀블러 사용으로 지구 온도 1℃ 낮추기에 앞장서자는 ‘수돗물 –1℃ 캠페인’을 펼쳐왔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