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산행 도시락', 전국 21개 국립공원 확대 서비스

앞으로 각 지역 특산물을 담은 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을 전국 21개 국립공원 어디서나 만날 수 있다.

내장산백암 떡갈비 정식 도시락. [자료:국립공원공단]
<내장산백암 떡갈비 정식 도시락. [자료: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공단은 21일부터 '친환경 산행 도시락 서비스'를 운영하는 국립공원을 전국 21곳으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해 다도해, 경주, 속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6곳으로 서비스를 확대 운영해왔다.

이 서비스는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만든 도시락을 산행 시작 전 탐방객에게 배달해주는 것이다.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아 쓰레기를 발생시키지 않는 장점이 있다.

탐방객은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에서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친구추가 한 후 최소 산행 하루 전 오후 4시까지 도시락을 주문하면 된다. 산행 당일 출발 지점의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아간 뒤 하산때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도시락 요금은 1개당 7000원~1만원이며, 주말 및 공휴일에도 주문이 가능하다. 공원별로 이용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이용전 상의해야 한다.

다도해 완벽한 도시락. [자료:국립공원공단]
<다도해 완벽한 도시락. [자료:국립공원공단]>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