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프리 스쿨 등장한다

케이웨더는 경기도 양주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AI(Air Intelligence) 존'을 설치하고 '미세먼지 프리 스쿨'을 위해 협력한다고 10일 밝혔다.

케이웨더가 AI 존을 설치한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 [자료:케이웨더]
<케이웨더가 AI 존을 설치한 한국외식과학고등학교. [자료:케이웨더]>

AI 존은 공기중의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등 오염물질을 종합적으로 관리해 최적의 공기질 상태가 유지되는 구역이다.

사람이 숨쉬는 위치에 IoT 공기질 측정기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이 측정값에 따라 환기청정기를 가동시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최상의 공기질을 유지시켜준다.

외식과학고는 13개 교실과 조리실습실, 기숙사, 교무실 등 총 16곳에 실내 IoT 공기질측정기를 설치하고 운동장에는 실외 IoT 공기질 측정기를 설치했다. 실내·외 IoT 공기질 측정기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온도, 습도, 소음, 휘발성유기화합물, 이산화탄소 등 7가지 요소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학교 곳곳의 공기를 통합적으로 모니터링한다.

조리와 로스팅 등으로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등이 많이 발생하는 조리실, 바리스타 실습실에는 AI Zone의 핵심 기술이라 할 수 있는 공기지능(AI)솔루션이 적용됐다. 공기지능솔루션을 통한 실내공기 케어는 학생들이 생활하는 위치에 설치된 IoT 공기질 측정기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AI환기청정기를 가동시켜 최상의 공기질을 유지시킨다.

외부 공기 유입 시 미세먼지필터로 미세먼지를 걸러내는 것과 동시에 열교환소자를 통해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고 이산화탄소,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오염물질은 밖으로 배출해 실내공기질을 향상한다.

김동식 케이웨더 사장은 “학교 공기질 관리 시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다양한 실내공기질 요소를 관리하면 학생들은 집중력 향상을 통해 학습 능력 향상을 꾀할 수 있다”라며 “AI 존을 통해 보다 많은 학교들이 실내 공기질 관리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