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오색케이블카 백지화,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이 백지화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배포한 설악산국립공원 VR영상.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배포한 설악산국립공원 VR영상.>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설악산 자연환경, 생태경관, 생물다양성 등에 미치는 영향과 설악산국립공원계획 변경 부대조건 이행방안 등을 검토한 결과 사업시행 시 부정적인 영향이 우려되고 환경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아 '부동의' 한다고 16일 밝혔다.

환경부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국립생태원 등 전문 검토기관과 분야별 전문가가 사업시행시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서식지 단편화, 보전가치 높은 식생의 훼손, 백두대간 핵심구역의 과도한 지형변화 등 환경영향을 우려해 부정적 의견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설악산 오색케이블카는 관광 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강원도 양양군이 추진해온 사업이다. 원주지방환경청은 16일 환경영향평가 협의내용을 양양군에 통보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