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물주간 2019 4일 개막, 물산업 발전 이끌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

우리나라 최대 규모 물 분야 국제행사인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9'가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대구시 엑스코(EXCO)에서 개최된다.

행사에서 세계 물 분야 전문가가 물 문제를 논의하고 국내 물 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개막 첫날에는 우리나라 물 산업 발전을 이끌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함께 열린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자료:한국환경공단]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전경. [자료:한국환경공단]>

환경부·대구광역시·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물포럼이 주관하는 국제물주간은 2016년 시작돼 올해 4회째를 맞았다. 올해에는 세계 각국 정부·지방자치단체, 아시아 국회의원 물 협의회 소속 국회의원, 학계 등 물 분야 고위급 인사를 포함해 70여개국에서 1만2000여명이 참석한다.

올해 국제물주간은 '인간과 자연을 위한 지속가능한 물 관리' 대주제 아래 '통합 물 관리를 위한 스마트 해결책'을 화두로 내걸었다. 60여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워터리더스라운드테이블'에선 세계 물 분야 고위급 참석자가 모여 '워터리더스실행선언 2019'를 채택해 지속가능한 물 관리 실행 의지를 다진다.

환경부는 '아시아 국가 물관리 고위급 회의'를 통해 첨단 수재해 관리 기술을 공유하고 물 문제 해결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수자원공사는 중소 및 신생 벤처기업이 참여하는 홍보관을 운영하며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물 관리, 위성을 활용한 수재해 예방 등 기술을 선보인다.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이 주관하는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개소식'이 대구시 달성군 물산업클러스터 홍보전시관에서 4일 열린다. 물산업클러스터는 국내 최초로 물산업 기술·제품 개발 단계부터 실증 시험, 성능 확인, 해외 진출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시설이다.

국비 2409억원이 투입돼 올해 6월에 완공됐다. 14만5000㎡ 부지엔 입주기업이 물산업 혁신 기술 개발을 위해 활용할 수 있는 실증 플랜트, 수요자설계구역, 시제품 제작실 등 시설을 갖췄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제물주간이 전 세계 물 분야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며 “이번에 출범하는 물산업클러스터를 통해 물산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