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연구단지에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센터 개소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3일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센터' 개소식을 인천광역시 서구 환경산업연구단지에서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센터 조감도. [자료:환경부]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센터 조감도. [자료:환경부]>

비점오염 저감시설은 도시, 도로, 농지, 공사장 등의 불특정 장소에서 불특정하게 수질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비점오염원으로부터 수질오염물질을 제거하거나 감소시키는 수질오염방지시설 중 하나다. 자연형(저류 및 인공습지 등), 장치형(여과형 및 와류형 등) 등이 있다.

이번 성능검사센터는 내년 10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제도'의 운영을 위해 각종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를 담당하며 환경공단이 환경부 위탁을 받아 운영한다.

성능검사센터는 총 사업비 93억원을 투입해 사무동과 실험동으로 구성했다. 실험동 내부에는 장치형 시설을 실험하는 장소가 4곳이 있다. 실험동 외부(야외)에는 저영향개발(LID) 기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정원이 있다.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제도는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을 검증하고 기술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도입됐다. 그간 여러 종류의 비점오염저감 기술이 개발·보급되고 있으나 다양한 현장에 적용됐을 때 계획된 시설효율을 항상 담보할 수 없다는 문제가 대두됐다. 또 고효율 시설이라도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성능을 검증할 곳이 없어 업계의 기술개발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비점오염저감시설인 인공습지. [자료:환경부]
<비점오염저감시설인 인공습지. [자료:환경부]>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 제도가 시행되면 저감시설 제조·수입자는 저감시설 설치의무 사업자에게 시설을 공급하기 전에 환경공단으로부터 성능검사 판정을 받아야 한다. 사업자는 사업장 부지에 적합하고 높은 효율을 갖춘 저감시설을 폭넓게 선택할 수 있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성능검사센터가 비점오염 저감시설 성능검사제도의 조속한 정착을 이끌고 효율성 높은 저감시설 보급 확대의 중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