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친환경 저상버스 200여대 추가 도입

전기버스
<전기버스>

국토교통부는 추경을 통해 확보한 예산 91억원을 친환경 저상버스 200여대 추가 도입에 사용한다고 27일 밝혔다.

국토부는 올해 본예산을 통해 친환경 저상버스 354대(전기버스 319대·수소버스 35대) 도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추경을 통해 저상버스 도입 규모가 1.5배 이상 늘어난다.

정부는 저상버스 도입을 장려하기 위해 일반버스 대신 저상버스를 구입하는 운송사업자에게 그 차액만큼 보조금을 지급한다.

일반버스는 약 1억3000만원, 저상버스는 약 2억2000만원 수준인데, 차액인 9000만원 중 국가가 50%를, 지자체가 50%를 지원한다. 서울의 경우 국가와 지자체 부담 비율은 60대 40이다.

작년 말 기준 전국 시내버스 3만4287대 중 저상버스는 8016대로, 저상버스 보급률은 23.4% 수준이다.

현재 시내버스용 전기버스는 모두 저상버스로 출시되고 있다.

국토부, 친환경 저상버스 200여대 추가 도입

국토부는 2021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2%를 저상버스로 교체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국토부는 “유례없는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공기 질 악화로 국민 건강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친환경 시내버스 확대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도입 배경을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기·수소버스 등 친환경 저상버스가 확대되면 미세먼지가 줄어 국민 건강에 이롭고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도 높아지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