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물부족 요르단에 물관리 기술 전수

한국수자원공사는 26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대전시 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요르단 물관리 관련 부처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 국제교육을 한다.

지난해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 국제교육에 요르단 물 부처 공무원이 수자원공사 본사 물관리종합상황실을 방문한 모습. [자료:한국수자원공사]
<지난해 요르단 수자원 개발 및 관리 국제교육에 요르단 물 부처 공무원이 수자원공사 본사 물관리종합상황실을 방문한 모습. [자료:한국수자원공사]>

교육 내용은 요르단 물 환경 특성을 반영해 물관리 정책 수립부터 누수율 관리까지 이론과 실습을 통해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요르단의 시급한 물 문제인 누수율을 낮추기 위해 수자원공사 상하수도관리 전문 교육시설인 수도관망교육센터에서 누수 탐사와 복구에 대한 집중교육을 실시한다. 한국의 통합물관리 체계 구축사례와 댐 및 상수도, 지하수 등 수자원의 효과적인 확보와 공급을 위한 다양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한다.

사막지형이 많은 요르단 물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한번 쓰고 버려지는 물을 재처리해 다시 사용하는 '물 재이용 기술'을 생활하수를 반도체 생산용 고품질 산업용수로 공급하는 충남 아산시 아산물환경센터에서 직접 확인한다.

국내 물산업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잠재적 고객인 국제교육 참가자에게 소개하는 중소기업 기술 소개 및 협력증진 과정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교육은 수자원공사의 다양한 물관리 경험과 기술을 전수받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후변화 대응과 지구촌 물문제 해결에 기여하도록 물 관련 국제교육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요르단은 국토의 80%가 연간 강수량 200㎜이하인 사막지역으로 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국가다. 지하수 의존도와 상수도 누수율이 높아 물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