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휘린 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 발탁

김휘린 환경부 연구사, 아시아 최초 세계기상기구 과장 발탁

김휘린 한강홍수통제소 시설연구사가 유엔 산하 세계기상기구(WMO) 과장에 발탁됐다. 김 연구사는 WMO에서 아시아 최초이자, 최연소 여성 과장이 됐다.

김휘린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 시설연구사. [자료:환경부]
<김휘린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 시설연구사. [자료:환경부]>

김 연구사는 WMO가 최근 공모한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에 약 100대 1 경쟁률을 뚫고 채용됐다. 수문예보·수자원과장직은 유엔 기구 직급 중 P5(Professional officer)로 석사 학위 이상이면서 해당 분야 경력 10년이 넘어야 지원 가능한 직책이다. 지금까지는 60세 이상 백인 남성 전문가가 업무를 맡아왔다.

김 연구사는 19일부터 2년간 스위스 제네바 WMO 사무국에서 수문예보·수자원과 총괄 관리와 함께 돌발홍수예보시스템 등 홍수예보 제안정책(이니셔티브)을 추진한다.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과 개발도상국 지원, 타 국제기구 협력 업무 등도 수행한다.

김 연구사는 2005년 5월 국토교통부 최초 여성 수자원전문가로 공직에 입문했다. 현재 한강홍수통제소 예보계장을 맡아 홍수·갈수와 재난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ESCAP)·WMO 태풍위원회 한국 간사와 유네스코(UNESCO) 국제수문계획 한국위원회 간사, WMO 아시아지역협의회 수문서비스그룹 리더 등을 지내며 국내 수자원 기술 개선과 국제협력 활동을 했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김 연구사 발탁으로 WMO의 내부 조직개편과 더불어 전 세계의 수문예보·수자원관리에 새로운 정책 변화가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우리나라와 WMO 간 수자원 기술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한 정책 추진과 해외 물 산업 진출에도 더욱 힘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WMO는 1950년 설립된 기상 및 수문·수자원 관련 유엔 기구다. 193개 회원국을 두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56년에 68번째로 가입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