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강한방연구소, 구전 녹용 '진' 출시

체력증진을 위해 섭취하는 여러 보양식품 가운데 ‘녹용’은 보양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요즘은 보양식품으로 홍삼 못지않게 녹용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녹용은 뉴질랜드산 보다 러시아산이 훨씬 고가이다. 실제 편강한방연구소가 조사 전문 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해 7월 3일부터 23일까지 주요 온•오프라인 243개 매장에서 총 453건의 나라별 녹용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러시아산 녹용이 뉴질랜드산 녹용보다 100g당 약 42% 가격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7년 관세청 ‘나라별 녹용 수입 가격’ 자료에서도 러시아산 녹용이 뉴질랜드산 녹용 대비 kg당 약 73%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편강한방연구소, 구전 녹용 '진' 출시

이러한 고가의 ‘러시아산 원용(元茸)’을 사용해 만든 구전녹용으로 호평을 받았던 편강한방연구소가 새로운 제품인 ‘구전 녹용 진’을 8월 1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기존의 제품군들보다 녹용의 농도 및 함량을 증량하여 국내산 천연재료들과 배합한 농축액이다.

구전 녹용 진은 녹용 중에서도 귀한 팁을 포함한 분골과 상대 등 뿔 전체와 함께 숙지황, 당귀, 천궁, 작약, 삽주, 복령, 감초, 황기, 생강, 대추, 홍삼 등 국내산 천연재료만을 사용해 농축했다.

편강한방연구소 관계자는 “구전 녹용 진은 농축하는 과정에서 기타 식품 첨가물을 일절 넣지 않고 천연재료만을 활용해 만든 고품질 제품이다. 해당 제품의 특징은 수저로 떠서 그대로 섭취하거나 온수에 녹여 차처럼 음용할 수 있도록 출시됐기에 소비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섭취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기존 제품보다 녹용 함량이 증가됐기에 기력이 약하신 어르신들, 정신적·육체적 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 체력 증진이 필요한 사람들이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다”며 “또한 농축액을 담은 도자기 용기와 보자기, 수저 등 고급스러운 구성품 등은 품격을 더해줘 다가오는 추석 선물로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밖에 구전녹용 제품군은 맞춤형으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어 소비자들에게 선택의 폭을 넓혀주고 있다. ▶섭취 시 깊고 진함을 느낄 수 있는 정통 녹용 ▶순하게 담아낸 녹용 순 ▶유아의 건강과 성장을 돕는 녹용 당금아기 ▶초등학교 자녀 입맛에 맞춘 녹용 금지옥엽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휴대용 제품 녹용 복세편살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각 제품군들의 섭취 방법은 유튜브에서 각 제품군들의 제품명을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news@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