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신재생에너지 개발 위해 관계기관 맞손

태양광 발전시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태양광 발전시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코이카(KOICA)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한국전력기술과 개발도상국 신재생에너지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1일 밝혔다.

참여기관은 개도국에서 풍력·지열·해양·바이오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노후발전소 현대화 사업 등을 공동 추진한다.

코이카는 개발협력사업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고 공동 사업에 무상원조 또는 지분 참여한다. KIND는 해외 인프라 투자에 필요한 재원 조달과 운영 노하우를 제공한다. 한국전력기술은 기술 총괄, 발전소 건설 주관, 특수목적법인 운영, 지분 참여 등에 나선다.

개도국은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개발이 시급하지만 열악한 인프라와 사업 위험 등으로 외국 자본의 대규모 투자가 제한적이었다. 코이카는 이번 MOU가 민관 복합투자 방식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허경구 KIND 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15명이 참석했다.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