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위장제품 꼼짝마! 환경산업기술원, 온라인 유통 19곳과 협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친환경 위장제품 근절을 위해 온라인 유통업체와 협력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23일 서울 엘타워에서 인터파크·쿠팡 등 국내 온라인 유통 판매·중개업체 19개사와 '환경성 표시광고 온라인 감시 및 자율시정 참여업체 자발적 협약식'을 연다.

환경산업기술원 로고.
<환경산업기술원 로고.>

협약은 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온라인쇼핑협회·한국소비자연맹이 공동 운영하는 '환경성 표시·광고 온라인 감시 및 위반행위 자율시정 사업'에 따라 부당한 환경성 표시·광고 제품에 대한 시장 감시 활동에 참여하는 내용을 담았다.

협약에 참여하는 19개 유통 업체는 친환경 제품의 올바른 정보 제공과 친환경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온라인 시장에서 자사가 판매하거나 유통하는 제품의 환경성 표시·광고를 감시한다.

주방용품, 욕실용품 등 소비자 관심이 높은 생활밀착형 제품을 중심으로 감시하며 위반행위가 발견되면 제조업체나 판매업체가 직접 해당 광고를 수정 또는 삭제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친환경 제품 시장질서 확립에 필요한 사회적 기반 조성을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소비자 권익을 증진시키기 위한 교육과 홍보 활동을 강화한다. 기업을 위한 환경성 표시·광고 가이드라인를 확대 개발하고, 제조·판매·유통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을 실시해 환경성과 관련한 허위·과장광고 행위를 방지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부와 함께 2014년 9월부터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 개정에 따라 환경성 표시·광고를 관리해했다. 지금까지 600여 건 이상의 부당한 환경성 표시·광고에 대해 조치했다.

남광희 환경산업기술원장은 “부당한 환경성 표시·광고로 어지럽혀진 시장 질서를 바로잡고 소비자 권익증진과 건전한 친환경 제품 시장 형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