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환경부 장관, 철강·화학·반도체 기업 CEO 만나 통합환경허가 논의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철강·화학·반도체 기업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통합환경허가제도 이행에 대해 논의한다. 조 장관은 기업이 통합환경허가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청취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부는 조 장관이 8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통합환경허가를 받았거나 추진 중인 GS E&R, 현대제철, 롯데케미칼, 에쓰오일, SK하이닉스 등 10개 기업 CEO와 간담회를 갖는다고 7일 밝혔다.

조 장관은 간담회에서 통합환경허가의 조기 정착 방안을 설명하고 지난달 발표한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3대 정책 방향'과 관련해 기업이 느끼는 어려움 등을 들을 예정이다.

환경부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허가 제도를 40여 년 만에 전면 개편해 지난 2017년 통합환경허가 제도를 도입했다. 이 제도는 대기·수질·폐기물 등으로 분산된 환경 인허가를 통합해서 허가기관을 환경부로 일원화해 사업장별로 업종의 특성과 환경 영향을 반영한 맞춤형 허가 기준을 설정했다.

이 제도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큰 19개 업종에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환경부는 통합허가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해서는 기업 대표 등 고위급 인사의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보고 이번 환경부 장관과 기업 대표 간 간담회를 마련했다.

조 장관은 “통합환경허가는 사업장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기업이 시민과 소통하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이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공유해 해소할 수 있도록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