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WEC와 ‘가스 파이프라인·에너지협력 콘퍼런스’ 공동 개최

대성그룹, WEC와 ‘가스 파이프라인·에너지협력 콘퍼런스’ 공동 개최

대성그룹은 세계에너지협의회(World Energy Council·WEC) 한국위원회와 공동으로 오는 28일 대한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남북러 가스 파이프라인과 동북아 에너지협력 콘퍼런스’를 공동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콘퍼런스에선 한국과 러시아, 일본의 전문가들이 급변하는 세계 가스시장 상황과 러시아에서 한반도까지 이르는 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실현가능성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다양한 추진 방안도 논의한다.

특히 미국의 천연가스 수출 확대, 러시아와 중국간의 파이프라인 가스(PNG) 거래 본격화 등 시장 변동에 따른 한국·러시아·중국·일본 등 관련국들의 입장 변화도 점검한다. 아울러 남한-북한-러시아 가스 파이프라인을 통한 동북아 에너지협력 확대 가능성도 함께 짚어본다.

이번 행사에선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장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김연규 한양대 에너지거버넌스 센터장과 권세중 외교부 기후변화환경외교국장은 각각 제1세션과 제2세션 좌장을 맡는다.

제1세션에서는 글로벌 천연가스 시장과 러시아-동북아 PNG 유통 전망 등을 주제로 로만 삼소노프 러시아 사마라대학교 수석 부총장과 료 후쿠시마 도쿄가스 해외사업기획부 부부장,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학교 교수가 각각 주제발표에 이어 토론을 진행한다.

제2세션에서는 남북러 가스 파이프라인의 실질적인 추진방안 등을 주제로 류지철 미래에너지전략연구협동조합 이사와 이성규 에너지경제연구원 북방에너지협력팀장, 안세현 서울시립대 교수의 발표와 토론이 예정됐다.

이번 콘퍼런스는 한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이 모두 회원국으로 가입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WEC를 ‘남북러 가스 파이프라인’ 협의의 플랫폼으로 활용해 실질적인 논의의 진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한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의 의지에 따라 성사됐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