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UAE 원전 정비 사업 계약 체결…기간은 5년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과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BG장, 마크 레드먼 나와 에너지 CEO(왼쪽부터)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원전 운영회사인 나와 에너지와 바라카 원전의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두산중공업 제공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과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BG장, 마크 레드먼 나와 에너지 CEO(왼쪽부터)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원전 운영회사인 나와 에너지와 바라카 원전의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UAE 원전 운영회사인 나와 에너지(Nawah Energy Company)와 바라카 원전의 정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아부다비 알 다프라 지역에 위치한 바라카 원전 1~4호기 등 총 4기에 대한 유지 보수를 위한 정비 서비스를 5년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원자로를 비롯해 터빈·발전기 등 핵심 주기기를 공급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신뢰성 높은 유지 보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두산은 바라카 원전 건설 프로젝트에 10년 이상 참여해 왔다"며 “기술력을 인정받아 해외 원전 서비스시장에 진출하는 계기가 되는 만큼 바라카 원전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