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美 괌 200㎿급 가스복합발전소 건설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한국전력, 美 괌 200㎿급 가스복합발전소 건설 우선협상 대상자 선정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미국 괌 전력청(GPA)이 발주한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 및 운영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발전소를 건설하고 그곳에서 생산된 전력을 향후 25년간 전량 판매하는 BOT 방식으로 진행된다. 2020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괌 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사업 수주 경험이 있는 한전(지분 60%)과 디젤발전소를 운영해 본 동서발전(40%)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내 최초로 미국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한 것.

이번 사업의 특징은 발주처인 괌 전력청이 연료공급을 직접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는 점이다. 전력요금과 재원조달, 건설과 운영비용을 모두 달러화로 통일해 환(煥)위험도 최소화했다.

또한, 종합엔지니어링 솔루션 기업인 현대엔지니어링이 EPC(설계 조달 시공) 사업자로 참여하고, 다수의 국내 중소기업들이 건설 관련 보조기기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향후 약 20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2017년 7월 수주한 괌 망길라오 지역 태양광 발전소(60㎿)와 이번 가스복합 발전소가 준공되면, 한전은 총 258㎿의 발전설비를 보유하게 돼 괌 발전설비의 약 55%를 담당할 전망이다.

현재 괌 전체 발전설비(발전용량 525.1㎿)는 대부분 90년대 이전에 지어져 발전효율이 낮고, 질소산화물(NOx) 등 오염물질도 많이 배출하는 실정이다.

괌 정부는 이번 데데도 가스복합발전소가 준공되면 노후 발전소의 60%(316.5㎿)를 순차적으로 폐쇄할 예정이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