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복지부,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 열어

사진=산업부 제공
<사진=산업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는 보건복지부, 로봇기업, 로봇지원기관 등과 함께 지난 17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돌봄로봇 네트워크 포럼'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정부 지원사업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노인과 장애인 돌봄용 로봇 활성화를 위해 기기 임대나 도입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 지원하기로 했다.

포럼은 돌봄로봇 시장 성장을 위해선 정부와 산업계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보고 개발부터 도입·적용까지 전주기에 걸쳐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우선 산업부는 2021년까지 153억원을 들여 이승, 즉 위치나 자세를 옮겨주거나 욕창 예방, 배설보조, 식사보조를 할 수 있는 4종의 돌봄로봇 개발을 완료한다.

특히 돌봄로봇 조기 안착을 위해 렌탈이나 리스 등 기기 임대에 필요한 금융 서비스도 도입한다. 이를테면 수천만원 이상인 배설 보조 로봇을 개인이나 요양원에서 초기 비용 부담 없이 들여올 수 있도록 렌탈·리스사를 통해 분할 납부하거나 정부가 보조하는 식이다.

복지부는 서비스 측면으로 접근해 다양한 최중증 장애인, 거동불편 노인 등에 적용하기 위한 중개연구를 2022년까지 103억원을 들여 진행할 예정이다.

두 부처는 돌봄로봇 사용자의 의견을 기술개발과 제도개선에 반영할 수 있도록 포럼 내에 소그룹 모임을 운영해 돌봄로봇 보급을 위한 소통을 강화하고, 협력 분야를 수술로봇, 재활로봇, 웨어러블 로봇까지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한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국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로봇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간호·간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많은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