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마드리드서 ‘인공지능·친환경’ 기술 적용 가옥 선봬

사진=LG전자 제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친환경 가옥인 'LG홈'을 선보였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해당 기업은 회사가 보유한 친환경 기술을 알리기 위해 한국의 전통 가옥인 한옥의 디자인에서 모티브를 얻어 현지 이베리아법인 부지 내에 집을 지었다.

LG홈 내부에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LG싱큐 제품들이 설치됐다. 더불어 해당기업은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친환경 에너지로 전자 제품을 작동시키고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했다. 집 외부 공기에서 열에너지를 얻어 난방과 온수를 공급하는 친환경 보일러 '써마브이'(Therma V)도 함께 설치됐다.

다양한 친환경 제품들이 설치된 LG홈은 기존의 현대식 건물과 비교했을 때 70%가량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 LG전자는 주변 마당에 50여종의 나무 1000그루를 심어 환경 보호 이미지를 강조했다.

한편 해당기업은 올 하반기부터 체코, 독일, 오스트리아, 베네룩스 등에서 태양광 모듈,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 친환경 보일러 등을 추가로 출시하며 유럽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나영배 LG전자 유럽지역대표 부사장은 "한국의 전통 가옥인 한옥과 해당기업의 기술력을 유럽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선보였다"며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기술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