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화학사고' 대비…전국 595곳 사업장 대상 특별안전점검

사진=제천소방서 제공
<사진=제천소방서 제공>

정부가 여름철 화학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전국 사업장 595곳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환경부는 이달 17일부터 8월 23일까지 전국 7개 권역별로 총 595곳의 사업장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2014년부터 5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화학사고 총 449건의 발생 시기를 분석한 결과, 여름 휴가철인 7~8월에 발생한 사고가 월평균 56.5건으로 나타났다. 이 시기를 제외한 발생건수 월평균 35.2건에 비해 약 1.55배 높은 셈이다.

이에 정부는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의 각 유역(지방)환경청을 중심으로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화학사고에 취약할 것으로 예상되는 총 595곳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 나선다.

점검대상 사업장은 자연발화 등 여름철 사고발생 위험도가 높은 도금 사업장이나 지정폐기물 배출업체, 독성 화학물질(염산, 질산 등) 취급 업체, 과거에 화학사고가 발생했던 업체 등이다.

송용권 환경부 화학안전과장은 "여름철 폭염 탓에 작업 집중도가 떨어지고 휴가철 대체근무 등으로 현장 숙련도 마저 떨어질 수 있어 화학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