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단속반 편성 진안군, 집중호우 틈탄 불법행위 단속 나선다

특별단속반 편성 진안군, 집중호우 틈탄 불법행위 단속 나선다

전북 진안군은 7월30일까지 집중호우를 틈탄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민간인과 함께 특별단속반을 편성한 진안군은 △배출 및 방지시설 정상가동 여부 △배출허용기준 준수 여부 △자가 측정 이행 △환경오염물질 무단배출 여부 등을 점검한다.

특히 오염물질이 빗물과 함께 공공수역에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고 녹조 발생과 환경오염 불법행위를 사전 예방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 비산먼지·소음·진동 배출사업장이나 규격봉투 미사용 쓰레기 무단 배출, 불법소각 등에 대해서도 단속을 벌일 예정이다.

단속 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현지 시정조치하고 방지시설 미가동과 오염물질 무단배출 등 상습·고의적인 환경사범은 형사고발과 함께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진안군 관계자는 “지속적인 감시활동과 단속을 강화해 불법행위를 근절할 방침”이라며 “주민과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