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최초로 ‘환경장관회의’ 개최

사진=환경부 제공
<사진=환경부 제공>

이달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 가루이자와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최초로 환경장관회의가 함께 개최된다. 우리나라에서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해 정부의 저탄소 에너지 정책과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정책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일본에서 열리는 G20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우리나라를 비롯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2008년에 출범한 국제기구다.

G20 출범 이후로 환경·에너지 합동장관회의와 환경장관회의가 개최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환경장관회의는 G20 회원국 및 초청국의 환경부처 장·차관, 국제협력개발기구(OECD), 유엔환경계획(UNEP) 등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에너지전환과 환경보호 △자원효율성 및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 기후 적응·회복 기반시설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논의 결과를 토대로 환경·에너지장관 합동선언문, 환경장관선언문 등 2건의 선언문이 16일 오후에 열리는 폐회식에서 채택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5일에 열리는 합동장관회의 발언을 통해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하고 이와 관련한 우리나라의 정책을 소개한다.

이어 조 장관은 이번 회의 참가를 계기로 미국 등 주요국 환경부 장관과 양자 면담을 갖고 환경현안 등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