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미세먼지 추경, 국회 협력 간곡히 당부”

文대통령 “미세먼지 추경, 국회 협력 간곡히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국회에 계류 중인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심사·처리와 관련, "국회의 협력을 다시 한번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특히 이번에 제출한 추경안에는 미세먼지 정책을 속도있게 추진하기 위한 미세먼지 예산이 포함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4월25일 추경안 국회 제출 이후 지금까지 내부 회의나 업무보고, 기념식 등에서 국회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한 것은 이날까지 8번에 이른다.

이어 문 대통령은 "오늘 세계 환경의 날의 주제는 깨끗한 공기"라며 "미세먼지는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위협한다. 깨끗한 공기는 국민의 권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탈석탄을 위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경유차 감축 및 친환경차 보급 확대 △주변국과의 협력 등 정책을 열거하며 "무엇보다 사후 대응에서 미리 예방하고 상시적으로 관리하는 것으로 정부정책 패러다임을 바꿔,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6년 대비 30% 이상 줄여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환경을 살리는 노력은 도전과제이자 동시에 기회"라며 "특히 수소산업에서 우리는 이미 세계 최초로 수소차량을 상용화하는 등 세계적인 기술력을 갖고 있다. 정부는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삼았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이날 행사가 열린 창원에 대해 "2006년 '환경수도 창원'을 선언한 이래 창원시는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등 친환경정책을 꾸준히 실천해왔다"며 "이제 창원시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제조업 도시에서 산업과 환경이 공존하는 미래형 도시가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