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기술 접목된 ‘방진마스크’, 시장 출시 길 ‘활짝’

융합기술 접목된 ‘방진마스크’, 시장 출시 길 ‘활짝’

정부가 융합기술로 만든 '필터교체형 방진마스크'에 새로운 안전기준을 적용해 시장 출시가 가능하도록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고용노동부는 '필터교체형 안면부 여과식 방진마스크' 3개 제품에 대해 산업융합 신제품 적합성인증을 부여했다고 4일 밝혔다.

적합성인증은 4차 산업혁명시대 융합기술이 접목된 신제품이 늘어나고 있으나 기존 인증기준이 맞지 않거나 소관부처가 불명확해 시장출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업자를 위한 제도다. 이번에 적합성인증을 받은 융합 신제품들은 방진마스크를 연속 사용하도록 필터 교체가 가능하게 하고, 전동 환풍기능을 추가해 사용자의 편의를 높인 제품이다.

하지만 '부품이 교환될 수 없는 것'이라는 기존 일체형 방진마스크 인증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보호구 안전인증(KCs)을 받을 수 없어 시장 판매가 어려웠다.

양 부처는 필터교체형 방진마스크의 융합특성을 고려해 새로운 안전기준을 마련했고, 시험·감사 결과 제품의 성능과 안전성이 입증돼 KCs와 동일한 효력을 갖는 적합성인증을 부여했다. 융합 신제품 사업자가 적합성인증을 신청하면 소관 중앙행정기관이 적합성협의체를 구성해 인증기준을 마련하는 신속절차(패스트트랙)를 통해 6개월 내 인증을 부여하도록 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적합성인증을 통해 기업이 마음 놓고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인증토양을 만들어 신산업분야 규제혁파를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