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인보사 사태에 충주공장 뒤숭숭

코오롱 인보사 사태에 충주공장 뒤숭숭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품목허가를 취소하자 생산라인이 자리잡은 충북 충주공장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8일 의약품 성분이 뒤바뀐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품목허가를 취소했다.

식약처는 인보사의 주성분 중 하나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293유래세포)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진 데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코오롱생명과학은 수출과 판매 계약이 대부분 취소되면서 판로가 막히게 될 위기에 처했다.

직격탄을 맞게 된 건 인보사 생산라인을 갖춘 충주공장이다.

이 공장의 생산제품은 인보사 50%, 일반 의약품 50% 비율이다.

현재 350여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데, 인보사 생산라인은 가동을 중단했다.

공장 안팎에선 조만간 공장 문을 닫고 유급휴직이 실시될 것이란 설이 퍼지고 있다.

앞서 코오롱생명과학은 2017년 충주시 대소원면의 충주기업도시에 780억원을 투자해 1만4000㎡ 규모의 공장을 증설했다.

당시 연간 생산량을 1만 도즈(1회 접종량)에서 10만 도즈로 늘리면서 직원들도 두 배가량 채용했다.

이상록 충주시 경제기업과장은 "현재 (충주)기업도시에 소재한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 관련 라인 조업이 중단된 상태"라며 "빠른 시일 내 정상조업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