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국회 수소충전소' 8월 완공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세계 최초의 '국회 수소충전소'가 8월 완공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회 의원회관과 경비대 건물사이 약 200∼300평 부지에 구축되는 수소충전소는 8월 완공된다. 충전소 운영주체는 현대차가 2대 주주로 참여하는 특수목적법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다.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은 우리나라가 세계 처음이다. 1월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문희상 국회의장 간 면담을 통해 최종 추진키로 확정했고, 규제 샌드박스 1호 승인을 거쳐 4월 국회 부지사용을 허가했다. 또 5월에는 영등포구청 건축허가도 마무리했다.

산업부는 국회 수소충전소가 프랑스 파리 에펠탑, 일본 도쿄타워 인근 수소충전소와 같은 '상징적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우리나라 입법기관인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것은 규제 혁신 상징성을 지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산업부는 7월까지 수소충전소를 포함한 △수소 생산 △운송·저장 등 전(全)주기 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8월까지 수소충전소 확충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수소차·수소충전소 등 관련 설비에 대한 '수소충전 표준 제정' 등 제도개선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수소차와 수소경제를 본격적으로 활성화 하기위해 수소충전소는 꼭 필요한 핵심 인프라"라며 “국회 수소충전소는 우리나라 수소경제를 앞당기는 협력 상징이자 혁신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왼쪽)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왼쪽)과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이 30일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에 참석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