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전기차 이용환경 개선·저변 확대 위한 MOU 체결

사진=GS칼텍스 제공
<사진=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는 서울 송파구 '스마트위례주유소'에서 LG전자, 그린카,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와 함께 전기차 이용환경 개선과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GS와 LG라는 대기업뿐만 아니라 전기차 관련 각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경쟁력이 인정된 전기차 모바일 플랫폼(소프트베리), 충전기 제작(시그넷이브이), 셰어링(그린카) 업체가 추가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협약 내용에 따라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주유소)를 제공함으로써 전기차 충전인프라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게 되고, LG전자는 '전기차 충전인프라 종합 솔루션'(EV Charging Infra Total Solution)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어 시그넷이브이는 충전기 공동개발을 통한 이용환경을 개선하고, 소프트베리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의 편의성 개선과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더불어 그린카는 전기차 공유 활성화를 통해 저변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전기차 산업 관련 스타트업(Start-up)들과 언제든 함께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GS칼텍스가 사무국으로서 정기적인 세미나를 개최하고 새로운 EV 관련 업체를 지속해서 발굴, 지원, 연결하면서 전기차 생태계 연합(EV eco-system alliance)을 더욱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