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수소경제 제1호 국제표준 탄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수소경제 분야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표준이 탄생했다.

지난 26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는 우리나라에서 제안한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표준안을 최근 국제표준(IEC 62282-6-400)으로 인증했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파워시스템 국제표준은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노트북, 휴대폰 등 소형 전자기기에 적용할 때 필요한 전력에 대한 안전성, 호환성 같은 요구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앞으로 응용분야가 다양해 수소경제 확산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수소차와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를 중심으로 실현되고 있는 수소경제가 다른 영역으로 확산하려면 연료전지의 소형화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특히 이 표준은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의 휴대용 전자기기뿐만 아니라 전기 자전거, 전동 카트, 지게차와 같은 경량 차량, 무인주행로봇 등의 분야로도 연료전지를 확대 적용할 수 있어 이목이 더욱 쏠린다.

마이크로 연료전지 분야는 표준화 초기 단계로 지금까지 등록된 국제표준이 5종에 불과하며, 안전과 성능 분야 표준화를 주도해 온 미국, 일본과 함께 우리나라도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 본격 가세하게 됐다.

국표원은 "지난 2016년 4월 우석대 에너지공학과 이홍기 교수가 산업부 R&D사업 과제 수행을 통해 IEC에 제안한 것으로 약 3년 만에 국제표준으로 확정되면서 수소경제 제1호 국제표준 등록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홍기 교수는 "마이크로 연료전지는 기존 이차전지에 비해 고에너지 밀도, 급속충진(메탄올 연료카트리지 교체), 핫스와프(hot-swap) 등의 신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면서 "안전성이 확보되고 가격조건 등을 만족하면 소형 스마트 기기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속도록 확대할 것이다"고 기대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