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마을상가주택-미니마당 단독 주택, 전세 1억 원대에 살 수 있는 집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캡처 >

'구해줘 홈즈'에서 1억 원대 숲세권 집으로 향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1억 원대 숲세권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집을 구한 의뢰인은 두 아이를 둔 부부로 숲세권에 있는 집을 원한다고 요청했다.

전세금 최고 1억 8천까지, 숲세권 집, 층간 소음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집을 원했다.

이에 박나래 팀은 광교 신도시로 향했다. 마을 안에는 아기자기한 카페 거리가 위치한 동화 같은 마을에 위치한 집이었다.

숲 속 마을 상가주택으로 깔끔한 인테리어를 자랑하는 집이었다. 부엌에도 창이 있어 환기가 잘 되는 집이었다.

특히 건식으로 쓸 수 있는 세면대까지 위치, 센스가 곳곳에서 느껴졌다. 이 집은 1억 6천 5백만 원에 전세로 살수 있다.

이어 소개된 집은 동대문구 회기동에 위치한 미니마당 단독 주택이었다.

옛 추억이 되살아나는 널찍한 마당이 위치한 집으로 깔끔한 리모델링이 눈길을 끌었다. 이 집은 전세로 1억 5천만원이다.

김수정 기자 (sjkim@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