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타슘, '닥터 프리즈너' 결정적 한방에 쓰인 약품..뭐길래?

사진=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 캡처
<사진=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 캡처>

포타슘이 '닥터 프리즈너' 마지막회에 등장하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한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 마지막회에서는 복수에 성공한 나이제(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준(최원영 분)은 살인미수 현행범으로 구속을 면치 못하게 됐고 서서울 교도소로 이감됐다.

이재준은 자신이 구속됐다는 지라시가 증권가에 파다하게 돌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패닉 상태에 빠져 다시 한 번 최실장을 찾았다. 그는 헌팅턴병에 도움이 되는 약을 찾았고, 나이제는 가짜 약을 건넸다.

나이제는 두번째 주사에 대해 다시 물었고 이재준은 나이제가 나간 사이 "포타슘을 맞은 놈이 어떻게 깨어나"라며 중얼거렸다. 나이제는 이를 녹음했다.

포타슘은 알칼리 금속의 일종이다. 이재준은 포타슘을 주사해 친족살해미수 혐의로 체포되던 중 분노한 뒤 발작을 일으켰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 후속으로는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주연의 '단, 하나의 사랑'이 오는 22일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정 기자 sjkim@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