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실업률 19년만에 ‘최악’…실업자 역대 최대규모

국내 실업률 19년만에 ‘최악’…실업자 역대 최대규모

지난달 4월 실업률이 19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고 실업자도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대 규모의 기록을 나타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전년동월대비 0.3포인트(p) 상승한 4.4%를 나타냈다.

이는 같은 4월 기준 2000년 4월 4.5%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지방공무원 시험 접수가 4월로 옮겨지면서 실업률이 치솟은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실업률도 11.5%로 2000년 4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도 급증했다. 4월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4000명 증가한 12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1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동월보다 0.1%p 하락했다.

구직을 포기한 구직단념자는 48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보다 2만9000명 증가했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