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2019년 1분기 영업익 362억…전년 동기 대비 12.1%↓

SKC, 2019년 1분기 영업익 362억…전년 동기 대비 12.1%↓

SKC가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 362억원, 매출액 6040억원, 당기순이익은 23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분기 보다 각각 12.1%, 5.4%, 49.5% 감소한 수치다.

다만 SKC 측은 무역분쟁으로 인한 수요 둔화, 계절적 비수기 영향 등을 고려하면 안정적 이익을 냈다고 평가했다.

필름 소재를 생산하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 부문은 매출액 2494억원, 영업이익 36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에 접어들었고 크게 오른 원료 가격이 이어졌지만, 자회사의 실적 개선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PO(프로필렌옥사이드)와 PG(프로필렌글리콜)를 생산하는 화학사업부문은 매출액 1920억원, 영업이익 271억원을 기록했다. 무역분쟁으로 불확실성이 증가하면서 중국 폴리우레탄 수요가 줄었고, 원료인 PO가 일시적으로 PG 생산으로 몰리면서 PG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크다.

성장사업부문은 매출액 1626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소재 사업은 전방산업의 어려움에도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4% 상승했다. 통신장비사업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이 일시적으로 감소했다. 뷰티·헬스케어 소재사업은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보였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