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서울지역 주유소 7곳에 전기차 급속충전시 설치

GS칼텍스, 서울지역 주유소 7곳에 전기차 급속충전시 설치

서울지역 주유소 7곳에서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한다. GS칼텍스는 서울 시내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사업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해당 기업은 7개 직영주유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 8대를 설치하고 오는 15일부터 약 2주간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전기차 충전 시설은 교통량이 집중되는 지역에 설치되어야 하지만 공간 및 전력 공급 등의 문제로 충전소 건설이 쉽지 않다. 주택이나 아파트 내 충전 시설은 접근성이 높지만 이러한 이유로 3~7kW급 완속 충전기가 대부분이다.

해당 기업 주유소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모두 100kW급 급속 충전기로 30분 만에 50kWh를 충전할 수 있다. 기존 50kW급 이하 충전기들보다 충전 속도가 2배 이상 빠르다. 50kWh는 약 250km를 주행할 수 있는 용량으로 서울에서 대구 인근까지 갈 수 있는 거리다.

GS칼텍스는 전기차 충전소의 접근성과 충전속도 개선을 위해 상반기 중 수도권 및 주요 광역시 주유소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전기차 충전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난해 말 기준 전기차 누적 보급 대수는 5만5000여 대(국토교통부)로 2017년 2만5000여 대 대비 두 배를 규모로 늘었다. 전기차 업계는 올해 말 10만 대를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늘어나는 전기차에 비해 충전시설은 부족한 상황이다. 서울시에만 1만2000여 대 이상의 전기차가 돌아다니지만 전기차 급속 충전기는 390여 대(2019년 5월, 환경부) 밖에 없다.

해당 기업은 지난 2009년부터 9년간 제주도에 약 50대의 전기차 충전기를 구축하고 운영했으며, 2010년부터 올해 3월까지 환경부와 함께 서울 2개 주유소에서 전기차 충전의 안전성, 적합성 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

정진홍 기자 (jjh@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