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유승민 "내 아들 같아 슬퍼"..노란 리본

사진=유승민 SNS
<사진=유승민 SNS>

세월호 5주기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가 SNS에 글을 게재했다.

유승민 전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이면 세월호 5주기입니다. 탑승객 476명 중 304명이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5년이 지났지만 그 날의 아픔은 그대로입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10년전 3월 26일의 천안함, 5년전 4월 16일의 세월호. 둘 다 깊은 슬픔과 아픔을 남겼습니다” 며 “단원고 학생들이 내 자식 같아서 슬펐고, 천안함 수병들이 내 아들 같아 슬펐습니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 전 대표는 “정작 당사자들은 이렇게 말하는데 왜 우리 사회와 정치권은 서로 갈라져서 분열과 반목과 상호 비난을 멈추지 않는 것입니까. 두 비극이 더욱 가슴 아픈 것은 우리 사회가 둘로 갈라져 서로에게 생채기를 내어왔다는 사실입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는 이제 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야 합니다. 정치권부터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통합과 치유의 길에 앞장서야 합니다.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정치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정치권이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월호 5주기를 맞아 16일 오후 3시에는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세월호 참사 기억식이 열린다.

김수정 기자 (sjkim@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