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미, '고장난 자판기'로 불린 사연은?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제공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제공>

개그우먼에서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 전영미가 '고장난 자판기'로 불리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전영미는 15일 방송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전영미는 이날 '컬투쇼'에 처음 출연한다며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이에 뮤지는 "전영미는 코미디언계에서 유명하다. 라디오로 따지면 거의 국장님 급"이라고 설명했다. 전영미 또한 "어떻게 잘들 하고 있나. 재미없으면 이야기 하라"고 답했다.

특히 "몇 명의 성대모사를 할 수 있냐"라는 질문에 전영미는 "정확히 세어보진 않았지만 스무 명 정도? 전원주, 선우용여, 김수미, 심수봉 등 내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면 계속 성대모사를 찾는 편이다"라고 답했다.

문세윤은 선배 전영미에 대해 "성대모사 자판기, 고장난 자판기다. 동전을 넣지 않아도 막 튀어나온다"라고 말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전영미는 자신의 곡 홍보는 물론이며, 앨범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대방출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김수정 기자 sjkim@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