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영, 형 배우 이효정 “형제인 걸 굳이 알리고 싶지 않았다”

사진 =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사진 = SBS ‘좋은아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기영이 화제인 가운데 그의 형 배우 이효정의 발언이 눈길을 끈다.

과거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이효정 이기영이 ‘형제가 따로 또 같이 가는 길’이라는 주제로 출연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정은 동생 이기영에 대해 “나는 사실 우리가 형제인 걸 굳이 알리려고 하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효정은 “아우하고 저하고 형제라는 것이 알려지면 시청자들이 `누구 동생, 누구 형`으로 인식해 그것 때문에 `오히려 극 속의 인물로 판타지를 갖는 데 방해를 받을 수 있다`는 것 때문이다”고 털어놨다.

또한 이효정은 “이기영이랑 같이 먹고 살아야 하잖아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윤지 기자(yjpark@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