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 해수담수화 시설, 산업용수 공급방안 마련 협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환경부와 관계기관이 부산시 기장군 해수담수화시설에서 생산하는 물을 산업용수로 쓰는 방안을 강구한다.

환경부와 부산시, 한국수자원공사, 두산중공업은 10일 서울스퀘어에서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의 가동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업무협약에는 방사성 물질을 우려한 지역주민 반대로 가동이 중단된 시설을 산업용수 공급처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해 관계기관이 협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환경부와 부산시 등은 수요처 발굴, 산업용수 생산·공급, 기술 개발을 통한 유지관리 비용 절감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고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했다.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은 2009년 착공해 2015년 준공됐다. 하루 4만5000톤 물을 생산해 기장군에 수돗물로 공급하고자 했지만, 기장에 있는 고리원자력발전소 방사성 물질 유출 우려로 주민이 반대하면서 가동이 중단됐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늘 협약이 새로운 해결 방안을 찾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기장 해수 담수화 시설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