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지속가능한 에너지산업 생태계 조성”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과 효율시장 활성화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에너지산업 생태계에 조성에 본격 나선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25일 “에너지효율 혁신·재생에너지보급 확대·에너지산업 육성 등 에너지정책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가시적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며 “산학연 경제주체와 유기적인 지자체 협력으로 지속가능한 대한민국 에너지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에너지공단은 이를 위해 △산업 △건물 △수송 △기기 등 부문별 에너지 수요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산업부문에서는 중소기업을 동반한 대기업 ESCO(에너지절약전문기업) 참여를 허용하고 효율 향상 투자사업 지원 범위를 확대하는 등 금융지원을 개선한다.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보급 효과를 높이기 위한 설치기준을 마련하고 성능 검증 인증체계도 갖춘다.

수송부문에서는 중장기 연비 기준을 재수립하고 에너지소비효율등급제를 중·대형차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전기차 충전기 보급사업 사후관리도 한층 강화한다. 효율향상 파급력이 높은 전동기·조명 등 기기 활성화 시책을 발굴하고 공공기관 에너지사용량(원단위) 평가 체계를 손본다.

국가에너지수급 효율화·안정화 기반도 구축한다. 현재 시범 운영 중인 EERS(에너지 공급자에게 연도별 절감 목표를 부여하고 투자를 의무 이행하도록 하는 제도)를 열·가스 분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인센티브와 패널티를 도입하는 등 법제화를 추진한다.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한 △인증 제품 사용 의무화 △태양광 모듈 최저효율기준 제정 등도 검토한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