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안 비금도 300㎿ 태양광 사업 추진

한국수력원자력은 신안군 비금면 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LS산전·호반산업·해동건설과 '신안 비금도 염전부지 300㎿ 육상태양광 발전설비 공동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신안 비금도 300㎿ 태양광발전사업은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국내 최대 규모 협동조합형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사업비가 5544억원에 달한다. 신재생에너지주민협동조합과 발전회사 및 건설회사가 공동으로 출자하는 주민참여형 태양광사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한수원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해 사업성이 떨어진 염해농지와 염전에 대규모 태양광사업을 추진하고, 영농병행 태양광발전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사업 방식을 다각화한다. 2030년까지 사업비 20조원을 투자, 신규 신재생설비 7.6GW를 확보할 계획이다.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수원은 주민들과 긴밀히 소통하며, 안정적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greendaily.co.kr

위방향 화살표